시사 > 전체기사

한국e스포츠협회, 대학리그 31개 대학 발표


올해 e스포츠 대학리그에 참가할 시드권 팀이 정해졌다.

17일 한국e스포츠협회는 서울대, 카이스트, 동양대 등 ‘2024 e스포츠 대학리그’에 참가하는 31개 시드권팀을 발표했다.

대학리그는 대학을 대표하는 시드권 팀이 참가하는 프랜차이즈 리그와 일반 학생이 참가할 수 있는 지역대표 선발전을 연계한 대회이다.

올해는 ‘리그 오브 레전드’와 ‘FC 온라인’ 2개 종목으로 진행한다. 총 31개의 대학 시드권팀이 9월부터 풀리그 형식의 전국 본선에 참가하고 10월까지 진행하는 지역대표 선발전에서 선발된 지역대표팀과 함께 최종적으로 12월에 전국 최강 e스포츠 대학을 가리는 전국 결선을 진행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은 경희대, 국제대, 단국대, 동아대, 수성대, 신구대, 오산대, 전남과학대, 조선이공대, 카이스트 등 작년 시드권팀과 강남대, 계원예술대, 광운대, 대경대, 동국대, 동양대, 부산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영남대, 청주대, 포항공과대, 한신대, 홍익대 등 올해 신규 대학팀으로 총 24개 대학팀에 시드권을 부여했다. FC 온라인 종목은 경동대, 광운대, 단국대, 대경대, 신구대, 오산대, 청주대 등 7개의 대학팀에 시드권을 부여했다.

올해 대학리그는 시드권팀에 선수 외에도 코칭스태프, 홍보 역할의 대학생 참여를 공식적으로 인정한다. 소속 대학팀 경기 중계, 대학 축제와 연계한 오프라인 부스 운영, 온라인 홍보, 콘텐츠 제작 등이 기대된다. 시드권팀에는 경기 훈련 및 팀 운영 등에 사용될 수 있도록 100만원 상당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협회는 “다채로운 신규 콘텐츠를 기획해 e스포츠를 기반으로 대학별 응원 문화가 형성되게 하는 등 시드권팀이 각 소속 대학의 이스포츠 문화를 확산하는 거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반 학생이 참가할 수 있는 오픈 토너먼트 형식의 지역대표 선발전은 오는 7월부터 수도, 충청, 영남, 호남권 4개 권역에서 진행된다. 각 지역대표 선발전 관련 소식은 한국e스포츠협회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된다.

2024 e스포츠 대학리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서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