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文 재밌네요”… 배현진 “김정숙 인도 방문, ‘셀프 초청’ 확인”

“국민을 어찌 보고 능청맞게 웬 흰소리”
문 전 대통령 “영부인 첫 단독외교” 겨냥

입력 : 2024-05-19 11:22/수정 : 2024-05-19 13:18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2022년 11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논란을 두고 ‘영부인의 첫 단독 외교’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국민을 어찌 보고 능청맞게 웬 흰소리인지”라고 비판했다.

배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재밌네요”라고 운을 뗀 후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가 국정감사를 통해 외교부가 김정숙 여사를 초청해 달라는 의사를 인도 측에 먼저 타진한 ‘셀프 초청’ 사실을 확인했고 급히 예비비를 편성해 대통령이 탑승하지 않으면 달 수 없는 대통령 휘장을 대통령 1호기에 버젓이 걸고 대통령인 듯 인도를 다녀온 것을 모두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게다가 일정표에 없던 타지마할을 방문하기도 했다”며 “타지마할 가서 ‘단독외교’했으면 외교부가 보고서에 남겼겠죠. 왜 방문일지를 안 썼을까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시 논란을 보도한 뉴스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장면을 링크로 첨부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공개한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과 관련해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 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했다. 또 “인도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개장 때 꼭 다시 와달라고 초청했다”며 “나로서는 인도를 또다시 가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고사했더니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해 아내가 나 대신으로 개장 행사에 참석했다”고 해명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