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어깨 탈구 이정후 ‘구조적 손상’… 우려 현실화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왼쪽 세 번째)가 지난 13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1회초 펜스에 부딪혀 부상당한 직후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라커룸으로 향하고 있다. AP 뉴시스

수비 도중 어깨를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오른 미국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의 상태가 심상치않다. 인대나 근육 손상까지 우려되는 가운데 저명한 수술 전문의를 만나 구체적인 재활 방식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샌프란시스코는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이정후의 왼쪽 어깨에서 ‘구조적 손상’(structural damage)이 관측됐다고 15일(한국시간) 밝혔다. 단순히 어깨뼈만 빠진 것이 아니라 탈구 과정에서 어깨 주변 인대·근육 등도 다쳤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구단 측 움직임도 이같은 분석에 힘을 싣는다. 샌프란시스코는 “오는 17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나 (후속 조치를) 상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세계적인 어깨·팔꿈치 분야 권위자로 그간 오타니 쇼헤이, 잭 그레인키 등 여러 스포츠 스타들의 수술을 집도했다. 국내에선 류현진과 안우진이 그에게 수술을 받았다.

이정후가 다친 지난 13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사흘간 샌프란시스코의 발표는 오락가락했다. 당초 설명은 염좌였으나 경기 종료 후 탈구로 번복됐다. 전날엔 이정후를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리며 밥 멜빈 감독이 직접 “수술까진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하루 만에 상황이 다시 바뀌었다.

예상대로 수술까지 이어진다면 사실상 시즌 아웃 선고나 다름없다. 재활에 걸릴 기간까지 고려하면 짧아도 4개월, 길게는 6개월까지 자리를 비워야 하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4월 왼쪽 어깨를 수술받은 보스턴 레드삭스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도 조기에 올 시즌을 마감했다.

수술 없는 재활로 가닥이 잡혀도 문제는 남아있다. 통상 6주 안팎의 결장을 피할 수 없는 만큼 전반기 막판에나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재발의 위험도 안고 가야 한다. 이정후는 2018년 6월 왼쪽 어깨를 다친 뒤 재활을 택한 뒤 그해 10월 재차 같은 부위에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오른 전력이 있다.

어느 쪽이든 샌프란시스코의 계획엔 빨간불이 켜진 셈이다. 6년 1억1300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안긴 만큼 첫해 꾸준한 기회를 주고 적응을 도우려 했으나 예상 밖 부상으로 발이 꼬였다.

이정후 외에도 주전 야수 상당수가 부상으로 빠진 샌프란시스코는 9안타를 치고도 2점밖에 못 뽑는 빈공 속에 이날 지구 라이벌 LA 다저스에 2대 10 대패했다.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는 4회 시즌 12호 우중월 솔로포로 내셔널리그 홈런 공동 선두를 달렸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