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야 살인방조’ 혐의 20대… 구속 기로서 뒤늦은 눈물

창원지법 영장실질심사 출석
“내가 죽인 것 아냐” 주장

입력 : 2024-05-15 15:45/수정 : 2024-05-15 15:48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은 A씨가 2차 조사를 위해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국에서 발생한 한국인 관광객 살해·유기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된 2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 전 눈물을 흘리며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살인방조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20대 A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남 창원지법에 나타났다.

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경찰 호송차에서 내린 그는 취재진을 향해 “아무것도 몰랐다. 내가 죽인 것 아니다”며 울먹였다. 계속되는 질문에도 같은 답변만을 반복하며 법정으로 들어갔다.

창원지법 김성진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사선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태국 파타야를 방문한 30대 한국인 남성 B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대형 플라스틱 통에 시멘트와 함께 넣어 저수지에 유기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에게 살인 대신 살인방조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범행에 가담한 직접증거를 찾지 못한 탓이다. 지난 12일 오후 7시 46분 긴급체포된 A씨의 구속영장 청구 기한(48시간)이 촉박했던 이유도 있다.

나머지 공범 2명을 쫓고 있는 경찰은 이날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20대 피의자 1명을 검거했다. 캄보디아에 파견된 경찰 주재관이 현지 경찰과 공조한 결과다.

경찰은 태국 주변국으로 밀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다른 공범 1명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