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이브, 민희진 고발…“‘뉴진스 데리고 나간다’ 대화”

하이브 “경영권 탈취 계획 구체적 사실 확인”

입력 : 2024-04-25 08:31/수정 : 2024-04-25 11:28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왼쪽 사진)과 민희진 어도어 대표. 뉴시스, 하이브 제공

하이브가 뉴진스 소속사인 자회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25일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부터 어도어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 결과 민 대표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이브에 따르면 감사 대상자들은 ‘어도어를 빈 껍데기로 만들어서 데리고 나간다’거나 뉴진스 계약 해지 등의 논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감사 대상자 중 한 명은 조사 과정에서 하이브 측에 경영권 탈취 계획과 외부 투자자 접촉 사실이 담긴 정보 자산을 증거로 제출했다. 하이브를 공격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한 사실도 인정했다.

대면조사와 제출된 정보자산 속 대화록 등을 보면 민 대표는 경영진에게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매각하도록 하이브를 압박할 방법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하이브는 전했다. 이 지시에 따라 아티스트(뉴진스)와의 전속계약을 중도 해지하는 방법, 어도어 대표이사와 하이브 간 계약을 무효화하는 방법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고 한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 어도어 제공

또한 ‘글로벌 자금을 당겨와서 하이브랑 딜하자’ ‘하이브가 하는 모든 것에 대해 크리티컬하게 어필하라’ ‘하이브를 괴롭힐 방법을 생각하라’는 대화도 오갔다. 대화록에는 ‘5월 여론전 준비’ ‘어도어를 빈 껍데기로 만들어서 데리고 나간다’는 등의 실행 계획도 담겼다.

하이브는 감사 대상자로부터 “(문건 속) ‘궁극적으로 하이브를 빠져나간다’는 워딩(표현)은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한 말을 받아 적은 것”이라는 진술도 확보했다.

하이브는 22일 감사에 돌입해 하이브에 반기를 드는 구상이 담긴 ‘하이브의 죄악’, 독자 행보를 모색한 ‘프로젝트 1945’, 해외 투자자 등이 거론된 문건 등을 발견한 바 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이브가 공개한 어도어 경영권 탈취 모의 정황. 어도어 부대표 A씨(위)와 민희진 대표(아래)의 4월 4일 대화 내용. 하이브 제공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부대표 A씨가 4일 나눈 대화를 감사에서 확보했다며 이미지 파일을 공개했다.

이를 보면 하이브가 A씨로 지목한 인물이 “이런 방법도 있어요”라며 ▲2025년 1월 2일에 풋옵션 행사 엑시트(Exit) ▲어도어는 빈 껍데기 됨 ▲재무적 투자자를 구함 ▲하이브에 어도어 팔라고 권유 ▲적당한 가격에 매각 ▲민 대표님은 어도어 대표이사+캐시 아웃한 돈으로 어도어 지분 취득 등의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돼 있다. 이에 하이브가 민 대표라고 지목한 대화 상대방은 “대박”이라고 답했다.

하이브는 추후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심리적·정서적 케어(돌봄)와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멤버들의 법정대리인과 조속히 만나 멤버들을 보호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는 “멀티 레이블을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팬들, 아티스트, 그리고 구성원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라며 “사건이 일단락된 만큼 K팝의 소중한 자산인 아티스트의 심리 치유와 정서적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