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고위공무원 골프 제보’에 대가성 등 조사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전경. 뉴시스

교육부 공직자들이 4·10 총선 직전 골프를 쳤다는 제보가 접수돼 교육부가 기강 해이 및 대가성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교육부는 24일 “교육부 전·현직 공무원이 충남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는 내용을 제보 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보는 교육부 고위 공무원 A씨와 B씨가 교육부 전직 공무원 C씨, 민간업자 D씨와 지난 6일 골프를 쳤다는 내용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직무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함께 골프 친 사람이 누구인지, D씨가 어떤 업체 소속인지, 골프 비용을 누가 냈는지 등을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당일 골프 비용은 D씨가 계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는 골프와 식사 비용까지 정확히 4등분 해서 알려 달라고 D씨에게 요청했고, 며칠 뒤 계좌번호를 받아 비용을 입금했다고 해명했다.

교육부 감사관실은 제보 내용의 사실관계를 포함해 당일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진 D씨와 현직 간부들 사이의 업무 연관성 등을 면밀히 들여다볼 방침이다. 교육부는 “관련 사안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며 “사실로 드러날 경우 관련자를 엄중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