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원짜리 물통을 10년째”… 日 공주의 검소함

나루히토 일왕 딸 아이코 공주
검소한 생활에 평범한 직장
“차기 일왕”… 독보적 인기

일왕 나루히토의 딸 아이코 공주. 연합뉴스

평소 수수한 모습으로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 공주가 10년 전 구매한 물통을 여전히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고 있다.

23일 일본 월간지 여성자신은 “물건을 소중히 사용하는 아이코가 중학교 1학년 때 구입한 800엔(약 7100원)짜리 물통을 10년째 애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아이코는 지난 14일 모교 가큐슈인대학에서 열린 행사에 참여했다. 그는 행사에서 안내견을 훈련해 시각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하는 ‘아이메이트(eye mate)’ 체험 부스를 방문했다.

이날 부스 한쪽에서는 자선 상품을 판매하고 있었는데, 담당자가 상품에 대해 소개하자 아이코는 가방에서 아이메이트 로고가 새겨진 텀블러를 꺼냈다.

이 텀블러는 아이코가 10년 전 아이메이트 행사에서 구입했던 것이다. 당시 부스에서 나루히토 일왕에게 받은 용돈 800엔을 주고 구입했던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아직도 쓰고 있던 것이다.

아이코의 검소함은 다른 일화에서도 확인된다. 여성자신에 따르면 아이코는 2021년 성인식에서도 왕관을 따로 제작하지 않고 고모의 것을 빌려 썼다. 여성자신은 “물건을 소중히 사용하는 사람이라 감동적이다”고 평가했다.

앞서 아이코는 지난 1일부터 일본 적십자사에 취업해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아이코는 입사 당시 “쓰레기통 청소, 전화 응대 등 잡무도 다 하겠다”며 직장 생활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궁내청을 통해서도 “미력하지만 조금이나마 다른 사람들과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번 모교 방문은 아이코의 입사 이후 첫 휴일 일정이었다. 여성자신은 “이번 일정은 약자를 돌보고 동물을 지키겠다는 취지”라며 “일왕도 아이코의 이번 행사 참석을 바람직하게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이코의 검소함이 다시 한번 알려지자 일본 네티즌은 “모든 것을 소중하게 여기는 공주의 인간성이 멋지다” 등 반응을 보이며 호평하고 있다.

실제 일본인들 사이 아이코의 인기는 독보적이다. 2019년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이코를 차기 일왕으로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80% 이상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여성은 일본 왕위를 계승할 수 없어 실제로는 차기 일왕 자리에 오르기 어렵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