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인권조례 폐지돼야”...기독시민단체 26일 대규모 집회

서울시의회 회의기간 내 학인조 폐지 촉구

시민단체가 지난해 3월 서울시 중구 서울시의회 앞에서 학생인권조례 폐지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과 진정한평등을바라며나쁜차별금지법을반대하는전국연합(진평연) 등 기독시민단체는 오는 26일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서울 학생인권조례 폐지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기독시민단체는 지난 1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열리는 서울시의회 회의 기간 내에 서울시의회가 성오염(성혁명)을 유발하는 학생인권조례를 완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서울시의회 전체 의석 중 3분의2를 차지하고 있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주도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상황이다.

동반연 관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선 초중고 학교에서의 동성애, 성전환 옹호 조장이 너무 심각해 아이들을 망치는 동성애 악법을 폐지하기 위한 주민투표 회부 서명이 진행 중”이라며 “이것은 남의 나라 일이 아니다. 학생인권조례가 당장 폐지되지 않는다면 학부모들은 더 많은 눈물을 흘리며 한탄하게 될 날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동안 국민의힘이 주도하는 서울시의회는 지속적으로 학생인권조례 폐지를 시도했다. 이에 반발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생인권조례 폐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고 ‘학생 인권 보장을 위한 특별법안(학생인권법)’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