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합감리교회(UMC) 사상 첫 흑인 여성 감독회장 선출…2주간 총회 시작


미연합감리교회(UMC) 역사상 처음으로 흑인 여성이 감독회장으로 선출됐다. 미국 오하이오 연회를 담당하는 트레이시 S 말론(사진) 감독이 주인공이다. UMC는 동성애 문제를 두고 이를 반대하는 교회들의 탈퇴가 이어져 2019년부터 최근까지 7000여 곳의 교회가 교단을 떠났다. 전체의 4분의 1이 줄어들었다.

말론 신임 감독회장은 23일(현지시간)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열리는 UMC 총회에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말론 감독회장은 최근 크리스천 포스트(CP) 인터뷰를 통해 “동료들의 투표에 의해 선출돼 영광”이라며 “다양성을 기리려는 교회의 헌신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밝혔다. UMC는 1960년대 복음주의연합형제교회와 감리교회가 통합해 이름을 바꾼 교단인데, 1736년 존 웨슬리와 찰스 웨슬리 형제가 시작한 신앙 운동이 미주지역으로 전파된 시점을 기원으로 한다. 아프리카계 여성이 감독회장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말론 감독회장은 “교회와 세계에서 제자도 선교 형평성 그리고 정의에 대한 헌신을 깊이 있게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교회의 미션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도를 중심에 두고 세계를 변화시키는 우리의 사명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시간주에서 목회자 부부의 딸로 태어나 시카고에서 자란 말론 감독회장은 열세 살 때부터 사역의 부르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학에선 컴퓨터과학 종교학 사회학을 공부했으며 오하이오주 연합신학대학원(UTS)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연합감리교회(UMC) 총감독회(COB) 전현직 감독들의 모습. UMC 제공

한편 UMC는 이날부터 2주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총회를 연다. 코로나 대유행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총회에선 ‘3R’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계획이다. 동성애에 관한 제한적 언어를 없애자(Removal)는 안건과 연합감리교회의 지역화(Regionalization) 사회생활원칙 개정안(Revised Social Principles) 등이다.

동성애 관련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직전 감독회장인 토마스 비커튼 감독은 “UMC는 인간의 성 문제와 관련해 전통적 신앙관을 가진 교회의 입장을 존중한다”면서 “결혼 예식 집례와 장소 사용에 있어 개별교회의 의사와 결정 역시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총회는 2019년 특별 총회에서 의결한 한시적 교단 탈퇴법에 따라 미국 내 UMC 교회의 4분의 1이 교단을 떠난 상황에서 개최돼 40년 만에 최저 규모의 예산안을 승인하는 등 축소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우성규 손동준 기자 mainpor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