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에 김건희 특검법 수용·음주 자제 등 10개 사항 요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2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조 대표는 이날 조국혁신당 소속 비례대표 당선인 12명과 함께 전북도의회를 방문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2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김건희 특검법’ 수용 및 음주 자제, 천공 등 무속인과 극우 유튜버가 하는 유튜브 방송 시청 중단 등 10개 요구 사항을 제시했다.

조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이 4월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에 따라 실천해야 하는 최소 열 가지 사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김건희 특검법을 포함해 윤 대통령이 재의를 요구한 ‘이태원 참사 특별법’, ‘노란봉투법’ 등이 국회에서 재의결되면 이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본회의 통과 시 수용, 야당 표적 수사 중단, 비판 언론 억압 중단, 대통령실 내 극우 성향 및 김 여사 인맥 정리 등을 요구했다.

조 대표는 이날 총선 이후 첫 순회 지역으로 전북을 방문해 채상병의 모교인 원광대를 찾아 “윤 대통령은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라”고 거듭 촉구했다.

또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윤석열 정권 조기 종식’과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는 선거기간 한번 해보고 마는 이야기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합당이 완료되면 민주연합의 비례대표 당선인 14명 중 민주당 몫 8명은 민주당에 흡수된다. 진보당 2명, 기본소득당 1명, 사회민주당 1명은 합당에 반대해 징계받는 형식으로 출당 조치돼 각자 당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시민사회 몫으로 당선된 서미화·김윤 당선인은 아직 민주당 합류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이들이 조국혁신당에 합류할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다는 관측이다.

시민사회 측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제3의 원내 교섭단체가 만들어질 여건이 안 되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아닌 다른 선택을 했을 때 원내 활동이 크게 축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섭단체 기준을 현행 20석에서 10석으로 낮추는 문제에 대해 민주당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조 대표는 교섭단체 구성과 관련해 “급하게 서두를 생각이 없고 특정 당에 있는 사람을 빼 올 생각도 없다”며 “정공법에 따라 시간이 걸리더라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택현 이동환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