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동훈 비대위’에 식사 제안… 韓 “건강상 어려워”

尹대통령, ‘한동훈 비대위’ 오찬 제안
韓 “지금은 건강상 어렵다” 거절 의사

입력 : 2024-04-21 17:35/수정 : 2024-04-21 18:52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끌었던 ‘한동훈 비대위’ 소속 인사들에게 오찬 회동을 제안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 전 위원장은 건강상 이유를 들어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윤재옥 당 대표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대통령실로부터 ‘한동훈 비대위’와의 오찬을 제안받은 바 있지만,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지난 19일 한 전 위원장에게 직접 연락해 오찬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이 제안한 날짜는 오는 22일이었다.

그러나 한 위원장은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함에 따라 당분간 ‘한동훈 비대위’ 인사들과 대통령실 간의 회동은 성사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실도 불참 뜻을 밝힌 한 전 위원장을 제외한 채 비대위를 만나는 방식을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총선을 치렀던 당 비대위와 선거 후 만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한 위원장 건강이 회복되고 만나면 된다. 한 위원장은 꼭 모셔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4·10 총선에서 참패하자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 국민께 사과드린다”며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놨다. 박은식·윤도현·장서정 비대위원 등도 모두 함께 비대위원직에서 물러났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