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억여원 편취’ 라임 관계사 전직 임원들, 구속기소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A씨에게 보낸 서신. 서울남부지검 제공

1조6000억원대 피해를 낳은 ‘라임 사태’를 재수사하는 검찰이 투자자금 50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부동산 시행사 전직 임원들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부(부장검사 하동우)는 지난 1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부동산 시행사인 ‘메트로폴리탄’ 전 임원 A씨(45)와 B씨(50)를 구속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과 전 임원 C씨(47)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2018년 12월 메트로폴리탄 그룹이 정상적 사업에 투자를 받는 것처럼 라임 측을 속여 펀드 자금 30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빼돌린 돈으로 필리핀의 한 불법 카지노를 인수하려 했다. A씨와 B씨는 2019년 4월 문화 상업 단지인 파주 프로방스 법인을 사적으로 인수하기 위해 라임 측에 허위 재무자료를 제출, 투자금 210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는다.

수감 중인 이 전 부사장은 라임 사태 관련 재판 과정에서 위증을 지시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부사장은 메트로폴리탄 계열사 주식을 A씨의 명의로 차명 보유한 사실을 숨기기 위해 A씨에게 서신을 보내 검찰 진술을 번복하도록 종용했다. A씨의 위증으로 이 전 부사장은 해당 혐의에 대해 무죄를 확정받았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