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LoL 개발진 신작 ‘프로젝트 로키’ 한·일 서비스 맡는다

넥슨 제공

넥슨이 ‘리그 오브 레전드(LoL)’ ‘발로란트’ ‘오버워치’ 개발진과 손을 잡는다.

넥슨은 띠어리크래프트 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신규 PC 게임 ‘프로젝트 로키(Loki)’의 한국, 일본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프로젝트 로키는 개발 초기부터 북미, 유럽 권역에서 50번 이상의 플레이 테스트를 진행한 게이머 친화적인 신작이다. 추후 알파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주옥 넥슨 파트너십사업본부장은 “다수의 글로벌 대작들을 개발, 서비스한 주역들이 설립한 띠어리크래프트 게임즈의 첫 번째 프로젝트를 넥슨이 국내와 일본 유저분들께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게임에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는 국내와 일본 사용자분들께서도 만족하실 수 있는 수준의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마이클 창 띠어리크래프트 게임즈 아시아 및 글로벌 사업개발 책임자는 “새로운 독립 스튜디오로서 넥슨과 같이 서비스 역량이 풍부한 기업과 손을 잡을 수 있게 돼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넥슨도 우리와 같이 탄탄한 커뮤니티 기반의 깊은 몰입감을 제공하는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프로젝트 로키를 한국과 일본의 이용자들에게 성공적으로 선보일 최적의 파트너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