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23%, 11%p 급락… 취임 이후 가장 낮아

지난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제17회 국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발언하는 모습.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인 23%로 집계됐다. 반면 부정 평가는 68%로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23%가 긍정 평가했고, 68%는 부정 평가했다고 19일 밝혔다. 긍정 평가는 직전인 3월 4주보다 11%포인트 떨어졌고,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올랐다.

이번 윤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 23%는 동일한 여론조사 기준 취임 후 최저치이다. 종전 긍정률 최저치는 24%(2022년 8월 1주, 9월 5주)였다.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긍정 평가한 이유는 ‘의대 정원 확대’와 ‘외교’가 각각 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제·민생 6%, 주관·소신 5%, 결단력·추진·뚝심 4% 순이었다.

반대로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는 경제·민생·물가가 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통 미흡 17%, 독단·일방적 10%, 의대 정원 확대 5%,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4%, 경험과 자질 면에서 부족·무능 4%, 외교 3%, 김건희 여사 문제 3%, 통합·협치 부족 3%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한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2.1%(8276회 통화 중 1000명 응답)이고,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참조하면 된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