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분유먹고 낮잠자다 거품을”…어린이집서 8개월 아기 사망

“부검 결과 외력 발견 안 돼”
경찰, CCTV 분석 등 조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계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충남의 한 어린이집에서 분유를 먹은 후 낮잠을 자던 생후 8개월 아기가 갑자기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3시26분쯤 충남 아산시 배방읍 한 어린이집에서 8개월 남자 아기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숨진 아기는 2시간 전쯤 분유를 먹고 낮잠을 자다가 갑자기 ‘캑캑’거리면서 거품을 무는 증상을 보여 어린이집 교사가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아기를 1차 부검한 결과 사망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외력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어린이집 CCTV를 포렌식 조사하는 한편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