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선 민의 심각하게 생각…尹·이재명 회담 열려 있어”

한덕수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7일 4·10 총선 결과와 관련해 “앞으로는 정부의 국정운영과 정책에 있어 국회와의 협치가 성공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이 표출한 총선 민의를 굉장히 심각하고 진지하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국정 추진 분야에서 미흡해 국민이 회초리를 들게 된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지난 15일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영수회담 얘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며 “만남은 열려있다”고 말했다.

다만 “어떤 시기에 어떤 의제, 어떤 방식으로 할지는 대통령실에서 계속 고민하지 않겠나”라며 “지금은 선거 직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한 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정부와 여당의 고위당정협의회에 야권이 참석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치는 여야 모두에게 유익하다”며 “검토는 해보겠다”고 밝혔다.

총선 직후 사의를 표명한 한 총리는 이날 “총리로서 책임을 느끼고 사의를 표명하는 게 옳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사의 표명에 윤 대통령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에 대해선 “대통령이 사의 표명에 즉답하는 경우는 드물다”며 “후임 총리로 훌륭한 자격을 가진 분을 고르기 위해 (인선) 절차에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개각 전망과 관련해선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개각은 상황에 따라 언제라도 할 수 있는 일로 항상 열려있는 문”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향후 5~10년은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가느냐 아니면 현재에 정체하느냐가 걸린 중대한 시기”라며 “좋은 정책을 만들어야겠지만 국회와의 협치가 아주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대 정원 증원 문제에 대해선 “정부와 의료계 양쪽이 활발하게 과학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의사수급을 논의하고 어떻게 보충하고 교육할지 논의했었으면 좋았을 텐데 의료계에서 현재 의료체계가 완벽하다고 주장했기에 평행선을 달렸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