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김일성 생일 ‘태양절’서 ‘4·15’로 변경한 듯”

“김정은 홀로서기 일확이거나, 신비화 표현 자제 가능성”

북한 최대 명절인 김일성 주석 생일을 맞아 15일 한 평양 시민이 경축 조형물 앞을 지나고 있다. 조형물에는 '태양절'이 아닌 '4·15'가 적혀있다. AP뉴시스

정부는 북한이 최대 명절인 김일성 생일의 공식 명칭을 ‘태양절’에서 ‘4·15’로 변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올해 김일성 생일(4월 15일)을 맞아 진행된 여러 가지 정황을 보면 이름이 바뀐 것으로 잠정 판단한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자 1면 제호 아래 ‘경축’ 배너에서 보통 때의 ‘태양절’ 용어를 ‘4·15’로 대체했다. 같은 날 지면 전체를 통틀어 ‘태양절’ 표현은 기사 1건에만 썼고, 16일 자에는 전혀 쓰지 않았다.

북한은 김일성 삼년상을 끝낸 1997년 7월 8일 김일성이 태어난 1912년을 원년(1년)으로 하는 주체 연호를 사용하고, ‘4·15절’로 부르던 김일성 생일을 ‘태양절’로 제정했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러한 표현 변경과 관련해 “선대 의존을 벗어난 김정은 홀로서기의 일환이거나, 사회주의 정상국가화 추세에 맞춰 신비화 표현 사용을 자제하고 있을 가능성도 추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은 앞서 2019년 3월 ‘선전일꾼’에 보낸 서한에서 “수령(김일성)의 혁명 활동과 풍모를 신비화하면 진실을 가리우게(가리게)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태양절 용어뿐 아니라 김정일의 생일인 ‘광명성절’도 지난 2월 김정일의 생일 이후 쓰이지 않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용어 사용을 자제한 기간이 두 달에 불과해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려면 내년 김정일 생일 이후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