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공영민 고흥군수, 프랑스서 농수산물 500만불 수출협약

고흥 농수산물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진출 계기

공영민(오른쪽) 고흥군수가 프랑스 출장에서 수출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고흥군 제공

공영민 전남 고흥군수가 이끈 ‘고흥군 농수산물 유럽 수출개척단’이 프랑스 출장을 통해 총 500만불 규모의 수출협약을 체결하며 큰 성과를 냈다. 프랑스 명장 요리사 협회와 공동마케팅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고흥군은 농수산물 유럽 수출개척단이 프랑스에서 리엔코 200만불, 에이스푸드 300만불 수출협약, 프랑스 명장 요리사 협회와 고흥 농수산물 공동마케팅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고흥유자 유자곡물당, 고흥김을 중심으로 한 고흥 농수산물 수출 ▲고흥 농수산물의 안정적이고 다각적인 수출 판로 개척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프랑스 명인 요리사를 활용한 고흥농수산물의 유럽 고급 식재료 시장에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진출 및 글로벌 상품 브랜드 계기 마련했다는 평가다.

공 군수는 “고흥 농수산물의 안정적인 수출 판로 개척과 고급 식재료 시장 진출에 노력해 세계인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고부가가치 브랜드 상품을 만드는 한편 농어업인은 생산에만 전념하고 판로는 행정이 책임지는 체계를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7월에 열릴 예정인 2024년 프랑스 파리 올림픽에 맞춰 유자에이드, 유자마멀레이드, 유자곡물당 등 고흥유자 상품을 오는 5월 중 상차 예정이다”며 “고품질 고흥유자 생산 기반을 확대해 나가면서 프랑스 현지인 입맛에 맞는 상품 개발과 고흥 농수산물 해외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수출 시장을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