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데드풀’ 레이놀즈 소유 렉섬, 프로 진출 1년 만에 3부 승격

렉섬 AFC 선수들이 14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렉섬 레이코스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풋볼리그(EFL) 리그2(4부) 포레스트 그린과의 경기에서 리그1(3부) 자동 승격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영화 ‘데드풀’의 주연 라이언 레이놀즈가 소유한 축구팀 렉섬 AFC가 잉글랜드풋볼리그(EFL) 리그1(3부 리그)으로 고속 승격했다. 세미프로인 내셔널리그(5부)에 머물던 렉섬은 레이놀즈가 공동 구단주에 오른 뒤 승승장구하고 있다.

렉섬은 14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렉섬 레이코스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024 EFL 리그2(4부) 포레스트 그린과의 경기에서 6대 0 완승을 거뒀다. 승점 82점을 확보한 2위 렉섬은 4위 MK 던스(74점)와 격차를 벌리며 잔여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3위까지 주어지는 3부 자동 승격을 확정했다.

1864년 창단한 렉섬은 과거 네 시즌을 EFL 챔피언십(2부)에서 보내기도 했으나, 재정난에 허덕이면서 2008년 이후 5부 리그에만 줄곧 머물렀다. 레이놀즈가 2021년 배우 롭 맥엘헨리와 함께 200만 파운드(한화 약 33억원)에 구단을 인수해 공동 구단주에 오른 뒤 대대적 투자를 받기 시작했다. 레이놀즈는 구단의 승격 도전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웰컴 투 렉섬’을 제작해 외부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렉섬은 지난 시즌 승점 111점으로 5부에서 우승해 프로 무대인 4부로 올라섰다. 그리고 한 시즌 만에 다시 3부로 연속 승격을 이뤄냈다. 렉섬이 3부 무대를 밟는 건 2005년 이후 19년 만이다.

레이놀즈는 “렉섬이 마법을 보여줬다. 몇 년 전 이곳에서 축구 경기 때문에 기쁨의 눈물을 흘릴 거라고 말했다면 시나리오를 쓴다는 얘기를 들었을 것”이라며 “모두 하나 되는 순간이다. 이것은 우리 삶의 여정”이라는 SNS 글로 승격을 자축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