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관심 없었다”…서울대 1년 만에 관두고 목수 된 청년

“하고 싶은 일 직업 삼아야”

서울대 출신 목수 장윤해(31)씨. 유튜브 채널 '열현남아'

서울대 출신 목수 장윤해(31)씨. 유튜브 채널 '열현남아'

서울대에 입학한 지 1년 만에 그만두고 목수의 길을 선택한 30대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6개월 차 목수 장윤해(31)씨는 지난 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열현남아’ 영상을 통해 서울대를 나와 목공을 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해당 채널은 ‘기술직’에 뛰어드는 젊은 층의 이야기를 주로 다룬다.

장씨는 2012학년도 수능에서 단 4개의 문제만 틀릴 정도로 우수한 성적을 받았고, 서울대 자율전공학부에 입학했다. 그는 영상에서 “당시 서울대 의대를 포함해 국내 모든 대학, 모든 과에 갈 수 있는 성적이었다. 주변에서 의대에 갈 것을 조언했지만 뜻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적성을 찾기 위해 자율전공학부를 선택했다. 전공 선택 없이 1년간 다양한 교과과정을 경험하며 좋아할 만한 전공을 찾아다녔으나 적성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결국 수업일수를 채우지 못해 1년 만에 학교를 그만두게 됐다.

장씨는 “졸업은 하지 않았고, 서울대에서 쫓겨났다. 내가 학교에 별로 욕심이 없어서 하고 싶은 일을 하러 다니다 보니, 학교에 가지 않아서 잘렸다”고 말했다.

학교 밖으로 나오니 좋아하는 것들이 보였다. 장씨는 밴드에 들어가 음악을 했고, 이후 수제 맥주에 관심이 생겨 5년 동안 맥주를 만들고 가르치는 데 몰두했다. 그러다 인테리어 일에 관심이 생겨 집을 혼자 리모델링한 것을 계기로 목수로서 삶을 시작했다고 그는 전했다.

장씨는 현재 일당 15만원을 받으며 목수로 일한다. 그는 의사가 될 수도 있었던 기회를 버린 자신의 선택을 “단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다”고 했다. 장씨는 “보통 사람들은 직업 따로, 좋아하는 일을 따로 갖는데 저는 그게 잘 안 된다. 뭐든 제가 하고 싶은 일을 직업으로 삼아야 한다”며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스스로를 책임지는 이 삶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대를 선택하는 이유 중 하나는 안정적인 소득이지 않나. 저는 돈에 대한 욕심은 그다지 없고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게 최우선이다. 좋아하는 일을 잘하면 돈은 따라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수 만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그는 무에서 유를 창조해내는 일의 특성을 꼽았다. 그는 “제일 멋있지 않나. 저는 (건물) 구조와 틀을 만드는 작업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아무것도 없는 바닥에서 벽을 만들고, 천장을 만들고 가구를 만들고 구조물을 만드는 것이다 보니까…”라고 했다.

또 “인간 장윤해로서의 목표와 목수로서의 목표가 어느 정도 일치한다”며 “장기적으로 인테리어 디자인부터 전기, 미장, 도장, 도배를 전부 공부해서 직접 내 공간을 꾸려보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