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팀킬 논란’ 황대헌 태극마크 못 단다…1000m 준준결승서 탈락

1000m 4위로 통과…랭킹포인트 얻지 못해

심판에 반칙 어필하는 황대헌. 연합뉴스.

쇼트트랙 황대헌(강원도청) 선수가 차기 시즌 태극마크를 다는 데 실패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 1000m 준준결승 2조에서 황대헌은 1분26초217의 기록으로 최하위인 4위로 통과하며 준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2위로 달리던 황대헌은 결승선을 한 바퀴 남겨두고 두 번째 곡선코스에서 미끄러졌다.

그는 두 손을 들며 억울함을 표했지만, 주심은 별다른 반칙 상황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판단, 모든 선수의 기록을 인정했다.

전날까지 랭킹포인트 10점으로 전체 9위에 머물렀던 황대헌은 마지막 1000m 경기에서도 입상에 실패하며 차기 시즌 국가대표 발탁이 무산됐다.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는 랭킹포인트 8위까지 선발된다.

황대헌은 2024~202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와 세계선수권대회, 2025 하얼빈 동계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할 수 없다.

앞서 황대헌은 주요 경기 때마다 박지원(서울시청) 등에게 반칙을 범하면서 ‘고의 충돌 논란’까지 불거졌다.

ISU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박지원을 뒤에서 밀치는 반칙을 범해 옐로카드(YC)를 부여받고 모든 포인트가 몰수됐다.

국가대표 자동선발권이 걸린 2024 ISU 세계선수권대회의 경우 남자 1500m, 남자 1000m 결승에서 연이어 박지원을 넘어뜨렸다.

당시 황대헌은 “경쟁을 하다가 나온 상황이며 절대 고의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