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소 정문에 이런 ‘턱’…“휠체어는 어떻게” 분통

입력 : 2024-04-10 11:42/수정 : 2024-04-10 15:00
네티즌 A씨가 "투표소의 정문에 높은 턱이 있어 휠체어를 탄 유권자는 출입하기 어렵다"며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22대 총선 본투표가 10일 오전 6시 시작된 가운데 한 유권자가 “휠체어를 탄 가족과 투표하러 갔는데 투표소 출입 과정에서 불편함을 겪었다”는 사연을 공개해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오전 가족과 거주지 인근의 투표소를 찾았다는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애인은 투표하지 못하게 해 둔 투표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투표소) 정문이 이렇게 생겼다. 보호자가 있어도 보조바퀴보다 높은 턱이 있어서 넘기가 쉽지 않다”며 직접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학교로 추정되는 장소의 문이 촬영돼 있었다. 문 아래의 턱 때문에 휠체어를 탄 유권자는 출입이 불가능해 보였다. A씨는 “혼자 휠체어를 타고 오는 분들은 절대 지나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A씨와 가족은 정문이 아닌 후문으로 출입해 투표를 마쳤다고 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도 불쾌한 경험을 했다. 그는 “건물 관리인이 정문으로 와야 한다며 짜증을 냈다”며 “양해를 구한 뒤 투표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투표소에 있던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에게 문의했더니 정문 상황을 모르고 있었다”면서 “‘미리 이야기했으면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장애인은 투표하고 싶으면 선관위에 미리 신고해야 하는 것이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A씨가 지적한 투표소의 닫혀 있는 후문. 정문의 턱 때문에 후문을 이용하려 했으나 닫혀 있었고, 건물 관리자에게 요청한 끝에 출입할 수 있었다고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밖으로 나올 때도 다시 건물 관리자에게 요청해 후문으로 나올 수 있었다”며 “나와서 보는데 후문을 다시 닫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문과 후문에 연락처가 쓰여 있는 것도 아니고, 담당자가 대기하고 있는 것도 아니었다”며 “저렇게 후문을 닫아두면 휠체어 타고 투표하러 오는 사람은 또 같은 불편을 겪어야 한다”고 했다.

A씨는 이후 지역 선관위에도 전화로 문의했다고 한다. 그는 “원래 투표소 확인 전 장애인 단체와 함께 둘러보고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데 그때 함께 나온 장애인 분이 놓친 것 같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미리 연락하라는 투표소 선관위 담당자, 장애인 탓하는 지역 선관위 담당자. 그 누구도 불편을 끼친 것 혹은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한 것에 대해 자기들 잘못이라고 인정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투표소 설치 시 장애인 단체와 함께 사전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며 “엄밀히 말해 투표소는 투표가 이뤄지는 장소, 학교의 경우 통상 교실을 의미하지만 유권자들의 편의를 위해 출입문 및 동선까지 살펴본다”고 말했다. 이어 “거동이 어려운 분들이 오실 경우 임시 기표소나 임시 경사로를 설치해 드리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A씨가 겪은 불편 상황과 관련해서는 “해당 지역 선관위 등을 통해 자세한 상황 파악이 필요할 것 같다”며 “같은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경우 학교 관리자에게 협조 요청을 하는 등 불편사항 개선을 위해 당연히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