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서울강남노회 교계 최초 ‘블록체인 투표’ 성공

9일 열린 제74회 정기회에서
총대 46명 모바일 블록체인 선거로 뽑아
선거 시간 20여분으로 단축

입력 : 2024-04-09 14:22/수정 : 2024-04-09 16:11
예장통합 서울강남노회 노회원이 9일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에서 열린 제74회 정기회에서 모바일 블록체인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노회원들이 미리 휴대폰에 내려받은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하자 ‘서울강남노회 총대선거’ 메뉴가 보였다. 메뉴를 클릭한 후 나타난 빈칸에 노회원들이 후보 번호를 적으니 번호를 부여받은 후보의 이름이 바로 나타났다. 선택을 마친 후 마지막에 개인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투표 완료다.

모든 노회원이 투표를 끝내고 결과가 모니터에 뜨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5초. 순위와 득표수까지 바로 공개됐다. 투표 방법을 설명한 시간을 제외하면 참석 노회원 240여명이 총대 46명을 뽑는 데 총 20분이 걸리지 않았다.

예장통합 서울강남노회 노회원이 9일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에서 열린 제74회 정기회에서 모바일 블록체인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장 김의식 목사) 서울강남노회(노회장 임현철 장로)가 교계 최초 블록체인 투표 방식을 도입했다. 노회는 9일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김경진 목사)에서 열린 제74회 정기회에서 목사 총대 23명과 장로 총대 23명 선거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투표로 진행했다. 총대는 노회 대표로 총회에 참석해 의견을 개진하고 정책을 정한다.

노회는 그동안 총대 선출에 오엠알(OMR) 카드를 사용해왔다. 카드를 배부하고 투표 후 취합해 결과를 공표하기까지 1시간 정도 소요됐다. 대형 노회인 만큼 후보가 400명이 넘어 기표 중 실수로 인한 무효표도 많았고 인력도 많이 동원됐다. 블록체인 투표는 간편한 데다 조작할 수 없고 엄격한 신원인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암호화된 기록이 영구저장 돼 비밀투표가 가능하다.

예장통합 서울강남노회 노회원이 9일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에서 열린 제74회 정기회에서 모바일 블록체인 투표에 참여하고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스웬 제공


이번에 블록체인 투표 기술을 제공한 전범주 스웬 대표는 “사전 준비로 노회원들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본인인증을 하고 노회는 유권자와 후보자 명단만 입력하면 된다”며 “언제 어디에서나 투표할 수 있어 특별한 안건이 있을 때 노회를 소집하지 않아도 노회원들의 의견을 물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빠르고 정확한 투표에 노회원들은 대체로 만족했다. 임현철 노회장은 “교계 최초인 만큼 공청회와 모의투표 등을 거치며 준비했다”며 “교회 의사결정과정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됐다고 생각한다. 노회원들이 모바일 작동에 더 익숙해지면 시간도 더 단축될 것이며 교회가 진일보한 과학기술을 활용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예장통합 서울강남노회 노회원들이 9일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에서 열린 제74회 정기회에서 모바일 블록체인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스웬 제공


이날 현장에는 예장통합 총회 직원들도 참관해 9월 총회에 블록체인 투표 적용 여부를 검토하기도 했다. 그동안 예장통합은 스마트 단말기를 사용해 투표를 진행해왔으나 단말기 분실 우려와 대리 투표 가능성 등에 대한 문제가 있었다.

글·사진=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