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트럼프, 나란히 국경행…불법 이민 “네탓” 공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브라운스빌 국경을 찾아 순찰 요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1월 대선 재대결이 유력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나란히 남부 국경을 찾았다. 두 전·현직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을 넘어 유입되는 불법 이민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 등 이민 정책 실패의 원인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미국 CBS방송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텍사스주 브라운스빌을 찾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반대로 여야의 초당적 국경 예산 합의안 처리가 무산된 것을 언급하며 “당신도 알고 나도 알다시피 이 법안은 역대 가장 엄격하고 효과적인 법”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경 문제로 정치를 하는 대신 함께 일이 되도록 하는 것이 어떻겠냐”며 “우리가 대체 누구를 위해 일하고 있는지 기억하자. 우리는 민주당도 공화당도 아니고 미국인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화당 하원의장을 비롯해 긴급 안보 예산 처리를 막고 있는 공화당 의원들은 이 초당적인 법안 처리를 위해 줏대를 보여 달라”고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이글패스 국경 지역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텍사스주 이글패스 국경 지역에서 멕시코 남부 국경을 통해 유입되는 불법 이주민 문제에 대해 “이것은 조 바이든의 침공”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것(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은 수많은 사람이 중국, 이란, 예멘, 콩고, 시리아 등으로부터 오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미국은 ‘바이든 이주자의 범죄’로 넘쳐나고 있다. 이것은 미국에 대한 새로운 형태의 악의적인 법 위반”이라며 “바이든은 미국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어 불법 이주민에 의한 범죄 사례 등을 거론하며 “미국에 오는 사람들은 감옥, 정신병원에서 오며 그들은 테러리스트다. 이것은 끔찍하다”고 말했다.

불법 이민 문제는 각종 범죄 및 펜타닐 사태 등과 연결되며 미국 사회를 관통하는 고질적 난제 가운데 하나로 지목돼 왔다. 갤럽이 지난달 1~20일 미국 성인 10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이 직면한 가장 중요한 문제로 응답자의 28%가 이민 문제를 꼽았다. 전체 응답자의 55%는 불법 이민 문제가 미국의 핵심 이익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지목했다.

CBS는 “최근 몇 달 동안 불법 이민자 수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늘면서 이 문제가 정치적 화약고가 됐다”고 짚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