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 치닫는 민주당 공천 논란…내부 폭로에 명예훼손 고소까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인천 남동구 인천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논란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비이재명)계 간 계파 갈등을 넘어 이제는 친명계 내부에서도 불만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또 내부 폭로와 법적 대응도 불거졌다.

한 민주당 의원은 “이제는 오로지 자신의 정치적 이익에 따라 각자도생과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모양새가 연출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친명계 전용기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한 이원욱 개혁신당 의원 지역구(경기 화성을)에 공천 신청을 했으나 자신이 ‘경기 화성정’ 후보로 검토된다고 주장하면서 반발했다.

전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세 차례나 불공정한 여론조사를 돌려 기획성 편파 판정마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가 경기 화성을에 영입 인재인 공영운 전 현대차 사장을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데 대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대표적인 친명계 원외 인사인 김지호 전 당대표 정무조정부실장도 이날 경기 분당갑 예비후보들과 함께 입장문을 내고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의 전략 공천을 비판했다. 김 전 부실장은 “당 지도부 일원인 홍익표 원내대표가 특정인의 특혜성 출마를 권유했다니 매우 당혹스럽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당 후보검증위원장이자 공천관리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컷오프(공천 배제) 결정에 반발해 탈당한 이수진 의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지난 23일 김 의원을 겨냥해 이번 공천 과정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이 있다고 폭로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 의원은 “당의 (총선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타당하지 않은 이유로 탈락한 분들이 저에게 ‘우리를 억울하게 컷오프시킨 분은 정작 이런 비리가 있다’며 진술서를 써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당 대표실에 알린 것이 본인의 컷오프 배경이라고 주장했다.

지도부 내부 분열 기류도 감지된다. 비명계 고민정 최고위원이 이날 인천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 불참했는데, 최근 벌어지는 공천 과정에 대해 불만 때문일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친명계 원외조직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고민정 최고위원은 당무를 거부하려면 사퇴하라”고 공격했다.

민주당 초선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도 이어졌다. 황운하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희생이 위기의 민주당을 구해내고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 심판의 밑거름이 된다면 기꺼이 그 길을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재명 대표가 최근 황 의원에게 전화해 ‘사법리스크’에 대한 부담을 거론하며 불출마를 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은 지난해 11월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3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공천을 주면 ‘국민의힘에서 얼마나 물고 늘어지겠냐’는 취지로 황 의원에게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황 의원이 조국신당으로 옮길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소병철 의원도 “민주당을 지지하는 많은 국민들이 당내의 분열과 대립된 상황에서 실망하고 차가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면서 불출마를 선언했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은 설훈 의원은 탈당할 뜻을 밝혔다. 설 의원은 “페널티를 받은 채로 경선을 뛸 생각이 없다”며 “출마하되 민주당으론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