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1 예비소집 116명 ‘소재불명’, 114명은 ‘외국행’

교육부, 소재불명 아동 경찰 수사 의뢰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해야 하는 아동 가운데 116명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올해 취학 대상 아동 36만9441명에 대한 초등학교 예비소집을 진행한 결과 116명을 제외한 36만9325명(99.9%)의 소재가 파악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3일까지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아동에 대해서는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소재가 불분명한 116명 중 114명은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교육부는 외교부와 해외 공관을 통해 현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국내에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2명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전국 초등학교는 지난해 12월 1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52일 동안 대면으로 예비소집을 진행했다. 불참한 아동의 경우 학교와 지자체 등이 유선으로 가정에 연락한 뒤 학교에 방문할 것을 요청하거나 직접 가정을 방문하면서 소재 파악을 진행했다.

교육부는 입학일 이후에도 출석 확인을 통해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의 소재를 계속 점검할 계획이다.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아동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일은 해마다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울산에서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출석하지 않은 아동이 생후 100일쯤 지났을 당시 친모에 의해 유기된 사실이 7년여 만에 밝혀지기도 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