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덕 동두천시장, 국무총리 만나 지역 현안 협조 건의

미군 공여지 반환에 대한 로드맵 명확화 요청

박형덕 동두천시장이 26일 한덕수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동두천시 숙원사업 지원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동두천시 제공

경기 동두천시는 미군 공여지 반환 지연에 따른 지역 현안 건의 사항을 국무총리실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김성원 동두천·연천 국회의원, 김덕현 연천군수와 함께 한덕수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미군 공여지 반환에 대한 로드맵을 명확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면담은 동두천시 공여지 문제 해결을 위해 민선 8기 들어 2차례의 국방부 장관과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1차례 행정안전부 장관 면담 등 관련 부처 장관과의 면담에 이은 후속 조치로 진행됐다.

한 총리와의 면담에서 박 시장은 “지역 중심에 위치한 미군기지가 시 개발계획 수립과 발전에 큰 장애로 작용하고 있어 매년 5278억원의 경제적 피해와 연간 300억원 지방 세수 결손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그 결과 동두천시는 3년 연속 전국 최하위 고용률과 5년 연속 경기도 최하위 재정자립도를 기록하는 등 어려운 현실 직면하고 있다”고 전달하며 총리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더불어 제46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당초 2014년에서 2020년으로 미군 공여지 반환이 연기됨에 따라 2015년 국무조정실에서 약속한 동두천시 지원대책이 실제로는 모두 이행되지 않았음을 성토했다.

또한 박 시장은 미군 잔류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미군 공여지의 반환 로드맵을 명확히 제시할 것과 국고보조금 30% 가산 지원, 매해 300억원 지방세 손실 보전 및 반환 공여지 토지매입비 2924억원 주변 지역 사업으로 전환할 것, 상패동 국가산업단지에 첨단방산업체 및 대기업을 국가 주도로 유치할 것 등의 내용을 담은 건의문을 전달했다.

특히 박 시장은 70년간 안보 희생으로 낙후된 동두천에 대한 보상으로 태릉국제스케이트장 대체 시설 유치와 경기 남부, 서울에 이어 350만명의 인구 밀집 지역인 경기 북부의 열악한 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동두천에 의과대학 설립 지정도 건의했다.

이에 한 총리는 “동두천이 지난 70여년간 안보 희생으로 시가 어려움에 처한 상황을 공감한다”며 “건의 사항을 면밀하게 검토해 동두천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전했다.

동두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