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해장학재단 11기 장학생 300명에 장학금 24억원 전달

운해장학재단 2013년 설립 당시 300억원
4차례 추가기부로 올해 900억원으로 확대

26일 창원시 그랜드머큐어앰배서더창원에서 열린 운해장학재단 장학금 전달식에서 최평규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NT그룹 제공

운해장학재단이 이공계 인재 육성과 교육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해 제11기 운해장학생 300명을 선발하고, 1인당 800만원씩 24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운해장학재단은 26일 창원시 그랜드머큐어앰배서더창원에서 최평규 이사장과 재단 관계자, 운해장학생·가족, 차정인 부산대학교 총장, 이상연 경남경영자총협회 회장, 최재호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재단은 지난 2013년 설립 후 해마다 이공계 우수 대학생 등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해 왔으며 11년 동안 지급한 운해장학금은 약 84억여원으로 수혜를받은 운해장학생은 1000명을 넘어섰다.

최 이사장은 “청춘의 계절인 봄의 길목에서 소중한 운해장학생들을 만나 장학증서를 수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해마다 맞는 이 날은 더없이 큰 보람이자 행복이다”고 장학증서 수여식에 참석한 운해장학생과 가족, 내외빈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또 “한국 ‘한강의 기적’의 중심에는 파독 간호사와 광부, 베트남전 참전용사, 중동 사막의 근로자 등 평범하지만 위대한 영웅들의 땀과 헌신이 있었다”며 “미래 세대들은 이들이 물려준 ‘위대한 DNA’를 창조적으로 발전시켜 미래를 개척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이사장은 “운해장학생 여러분들이 ‘위대한 한국인’의 기상으로 목표를 향한 간절함으로 담대한 도전을 계속 이어나가 주시기를 기대한다”며 “여러분이 개척하는 한국의 미래에 운해장학재단이 작은 디딤돌이 되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영상 축하메시지를 통해 “운해장학재단의 장학증서를 받은 학생 여러분의 열정과 재능으로 꿈을 향해 힘껏 나아가길 바란다”며 “경남도는 학생 여러분이 지역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또 차 총장은 축사에서 “운해장학생 여러분이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해 보다넓은 세상에서 미래의 꿈을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부산대도 지역을 대표하는 국립대학교로서 한국 미래 인재 육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운해장학재단은 지난 2013년 최평규 SNT그룹 회장의 사재 100억원을 포함해 300억원 규모로 설립됐으며 2021년부터 2023년까지 4차례의 추가 기부를 통해 현재는 900억원 규모로 확대됐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