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환자 곁을 지켜 주십시오”

이철우 경북지사,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호소문 발표

이철우 경북지사는 26일 의료인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통해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논의는 환자 곁에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6일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도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의료현장에서 환자 곁을 지켜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최근 정부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한 전공의 집단사직과 의료계의 필수 의료 정책 추진 반대 결의 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응급실과 수술실의 한계 상황과 환자를 지키는 의료진의 피로도가 급상승하고 있다.

이에 이 도지사는 ‘의료공백 방지를 위한 호소문’을 통해 “고령인구가 많아 의료 수요가 높은 경북이 이번 집단행동으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을지 도민의 불안과 걱정이 큰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최일선 의료현장에서 도민을 지켜준 의료인의 아낌없는 수고와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논의 또한 환자 곁에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경북도는 21일 김천의료원을 시작으로 포항·안동의료원의 평일 2시간 및 주말·공휴일 연장근무를 실시하고, 도내 전공의가 근무하는 수련병원에 대해서는 실국장 책임관을 지정해 현장 의견수렴 등 비상 진료체계 유지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다음은 경상북도 의료공백 방지를 위한 호소문이다.

평소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지역 곳곳에서 아낌없는 수고를 다하고 있는 의료계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난 6일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에 반대한 전국적인 의료계 집단휴진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260만 도민과 함께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특히, 고령층으로 의료수요가 높고, 의료 인프라도 열악한 경상북도에 의료공백까지 발생하지 않을지 우리 도민들의 불안과 염려가 큰 상황입니다.

도내 의료인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합니다.

여러분께서는 그동안 취약한 의료 여건 속에서도 의료인으로서의 굳은 의지와 사명감으로 도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해오셨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최일선 의료현장에서 환자들을 지켜주신 진정한 영웅이십니다. 여러분의 노력과 헌신 덕분에 3년간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우리 도민들께서 건강을 지키고 삶의 희망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의과대학의 정원 증원은 사회적으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된 사안으로 전 세계적인 추세이기도 합니다. 사회 지도층이신 의료인 여러분께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지혜롭게 문제를 해결해 나가실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도민들은 여러분께 무한한 신뢰와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환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본연의 자리인 의료현장에서 환자 곁을 지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24. 2. 26.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