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TK신공항철도 경북 안동까지 연장 추진

신공항철도 안동 연장 방안 노선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대구에서 대구경북신공항(TK신공항)을 거쳐 의성을 연결하는 대구경북 광역철도(신공항철도)를 안동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신공항철도를 중앙선과 연계해 안동으로 연결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공항철도가 안동까지 연결되면 안동 등 경북 북부권에서 GTX급으로 신공항에 접근하는 철도교통망이 마련된다.

지난 2021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신공항철도는 GTX급 급행철도(최고속도 시속 180㎞)로 대구에서 신공항을 경유해 의성을 연결하는 철도다. 신공항철도는 의성에서 중앙선으로 연결되며 중앙선은 현재 안동-영천 간 복선화가 완료 단계(2025년 준공)다.

신공항철도가 건설되면 신공항철도에서 중앙선을 거쳐 안동으로 연결되는 기본적인 선로가 마련되는 셈이다. 여기에 일부 역사와 선로 개량, 차량 증편 등이 이뤄지면 대구-의성 노선(64㎞)에 더해 의성-안동 노선(25㎞) 운영도 가능하다. 안동으로 연장되면 GTX급 급행열차로 이동할 경우 안동에서 약 20분 이내에 신공항에 접근할 수 있다.

신공항철도와 중앙선 연계가 북쪽으로 더 확장되면 경북 북부와 충북 지역의 여객과 물류까지 신공항으로 유치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시는 이와 같은 안동 연장사업 세부 방안을 경북도, 안동시와 조율 중이다. 이와 함께 신공항 개항에 맞춰 안동 연장선까지 개통할 수 있도록 향후 신공항철도 건설 사업과 병행해 안동 연장선을 반영하는 방안을 주관부처인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안동과 경북 북부에서 TK신공항을 잇는 광역급행철도인 신공항철도 안동 연장선을 공항 개항에 맞춰 추진할 것”이라며 “경부선, 중앙선을 연결하고 달빛철도를 연계하는 신공항 철도를 통해 거대 남부경제권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