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도, 천안에 공공임대아파트 500호 공급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분양 전환 공공임대아파트 500호를 공급하기 위해 천안시와 손을 맞잡았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21일 도청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과 ‘충남형 도시리브투게더 사업 시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와 천안시, 충남개발공사, 천안도시공사는 천안 용곡눈들구역에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도는 사업비를 지원하고 추진계획을 짜는 등 전반적인 지원에 나서고, 천안시는 토지 매입비 마련과 행정 지원 등 사업 활성화 방안을 수립한다. 충남개발공사와 천안도시공사는 건설, 입주자 모집·선정, 관리 운영 등 사업 전반에 대한 업무를 수행한다.

도시리브투게더는 무주택자의 주거 안정을 위한 충남도 주택정책으로, 일정 기간 거주 후 구매할 수 있는 분양 전환형 임대주택이다. 입주자는 6년간 거주한 뒤 시세와 상관없이 모집 공고 당시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다. 입주 보증금의 80%까지 1.7% 저금리로 대출이 가능하고, 낮은 임대료로 주거 부담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홍성 홍북읍에 949세대를 공급하는 내포 리브투게더를 시작으로 아산탕정2지구와 천안 직산, 공주 송선·동현 지구 내 공공임대주택용지에 5000호 공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태흠 지사는 “주거 마련 부담을 덜어줘야 젊은이들이 결혼과 출산에 눈을 돌릴 수 있을 것”이라며 “3월 내포신도시 착공을 시작으로 도시리브투게더 5000호 건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거사다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