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훈 전 카카오 대표, 아이즈 엔터 설립… AI 신사업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전 대표. 연합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전 대표가 인공지능(AI) 기반의 신 사업에 발을 들인다.

8일 아이즈 측에 따르면 이 기업은 지난달 설립됐다. 콘텐츠 기반의 AI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이다.

회사 측은 ‘AI 콘텐츠 기반의 플랫폼’으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관심사에 맞는 콘텐츠를 연결하는 커뮤니티를 통해 팬덤을 형성하고 잉용자 간 소통과 참여를 활성화해 AI 중심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로 차별화된 놀이문화를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아이즈 엔터테인먼트 사명은 AI를 복수형으로 표현한 ‘아이즈’와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것으로, 생성된 각각의 AI를 ‘아이(child)’로 설정해 페르소나를 부여하고 궁극적으로 무수한 페르소나(아이들, children)를 보유하고자 하는 기업 아이덴티티를 담고 있다.

남궁훈 대표는 “AI와 콘텐츠로 팬덤 중심의 엔터테인먼트 문화를 형성해 이용자들이 몰입도 높은 다양한 형태의 상호작용을 경험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아이즈는 엔터테인먼트형 콘텐츠와 AI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