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급식 나온 ‘1등급 한우’, 사실 3등급이었다

3등급, 1등급으로 속여 급식 납품

한 대형마트에 판매용 육류상품이 전시돼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3등급 한우를 1등급으로 속여 학교 급식으로 납품한 일당 등이 당국에 적발됐다.

7일 경남도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지난 10월 말부터 한 달여간 축산물 유통·판매업소를 대상으로 부정 유통·판매 기획 단속을 실시해 10곳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거래내역 서류를 허위로 작성하거나 한우 등급·부위를 거짓으로 표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무신고 식육 판매, 원산지 거짓 표시, 축산물 유통기준 위반 등 사례도 적발됐다.

이 중 A업체는 가격이 저렴한 3등급 한우를 1229만원어치(728.1kg) 매입한 뒤 1등급 한우로 거짓 표시해 학교 급식 재료로 납품한 혐의를 받는다.

특사경은 A업체 대표가 납품 과정에서 위조한 매입 거래명세표를 활용해 학교와 지자체 공무원을 속인 것으로 보고 있다.

B업체는 학교 측이 납품 요청한 돼지 앞다리·등심 대신 ㎏당 2000~3000원 싼 뒷다리를 납품했다.

특사경은 B업체가 매입 거래명세표를 허위로 작성해 학교에 제출하고 최근 6개월간 1193만원어치(2464kg) 돼지 뒷다리를 납품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밖에 2등급 한우를 1등급으로 거짓 표시한 C업체와 허위 거래명세표를 발급한 D업체 등이 특사경에 적발됐다. 축산물 판매장에서 부위·등급이 거짓 표기된 고기를 판매한 E업체도 이번 단속에서 걸렸다.

특사경은 부당이득을 목적으로 식육 등급과 부위를 속여 파는 행위가 여전한 것으로 보고 축산물 점검을 수시로 실시해 적발한다는 방침이다.

김은남 경남도 사회재난과장은 “도민 먹거리 안전과 공정한 농축산물 거래 유도를 위해 식재료 전반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