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판 사진과 다르다”…배달음식 포장 뜯어 내놓은 손님

지난 5일 오후 한 아파트 복도에 배달 음식이 포장이 뜯긴 채 나와 있는 모습.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메뉴판 사진과 실제로 배달된 음식 모습이 다르다는 이유로 환불 요청을 받았다는 사연이 소개됐다.

특히 주문자가 음식 포장을 전부 뜯은 뒤 복도에 내놓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6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이런 내용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쯤 있었던 일을 설명했다.

A씨는 “손님이 음식을 받았는데 (메뉴판) 사진에 있는 제품이 안 왔다고 주장했다”면서 “손님에게 ‘사진은 연출이다. 제공되는 음식은 배달앱에 적혀 있는 음식만 나간다’고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런 설명에도 주문자는 완강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A씨를 향해 “사진에 있으면 무조건 줘야 한다. 안 그러면 사기다”며 “(메뉴판) 사진에 메밀국수가 있는데 안 왔으니 메밀값을 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A씨가 “메밀은 판매하는 게 아니라서 가격도 없다”고 설명하자, 그는 “그럼 알아서 돈을 달라”고 말했다.

A씨는 “도저히 말이 통하지 않아 환불해 주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주문자는 “그럼 밖에 내놓겠다. 10분 안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음식 포장을 전부 벗긴 상태로 아파트 복도에 내놨다.

A씨는 “랩을 벗기고, 뚜껑은 다 뜯고 간장까지 음식에 다 따라 놨다”고 토로했다.

A씨는 이어 “문 앞에 내놓은 음식을 치우면서 지저분해졌다며 청소를 하라고 계속 전화를 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그러면서 “계속 전화를 해 ‘사기 사진’이라며 배달앱 사진을 내리라고 한다”며 “요새 장사하기 참 힘들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대부분의 동료 자영업자 및 누리꾼들은 “해도 해도 너무하다”며 A씨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한 누리꾼은 “저런 논리라면 메뉴판에 등재된 메뉴 중 사진에 없는 음식은 안 갖다줘도 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반면 한 누리꾼은 “사진을 잘못 쓴 업소 측 잘못도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이에 대해 “메밀은 연출이라 제공하지 않는다고 공지를 했다”고 설명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