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떡 몇개’ 떡볶이가 2만원…“압구정 물가 미쳤다”

서울 강남 압구정의 한 식당에서 파는 떡볶이(왼쪽)와 반건조 오징어. 이 한상 가격이 3만9000원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포차 콘셉트 술집의 음식 가격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온라인에서는 지난 5일 네이트판에 올라온 ‘압구정 물가 미쳤다’라는 제목의 글을 두고 여러 말이 나왔다. 원글 작성자는 “인플루언서들이 개업한 압구정 술집인데 물가가 진짜 미쳤다”면서 “반건조 오징어 1만9000원, 가래떡 몇 개 (들어 있는) 떡볶이 2만원 해서 한 상이 (거의) 4만원”이라고 전했다.

그는 “아무리 압구정이어도 플라스틱 의자와 테이블 깔아놓고 음식값이 진짜 미친 거 아니냐”면서 “어차피 돈 많은 인플루언서나 인스타그램하는 사람들이 가겠지만”이라고 씁쓸해했다.

식자재 물가와 인건비 상승, 강남 지역 임대료 등을 고려하더라도 다소 비싼 가격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작성자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양도 그리 푸짐한 편이 아니라는 지적이 다수 올랐다. 떡볶이는 기다란 가래떡 4개가 나오는데 손님이 가위를 이용해 적당한 크기로 잘라 먹는 식이다.

서울 강남 압구정의 한 식당에서 파는 반건조 오징어 메뉴.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해당 글 댓글에는 “저 정도면 날강도 아닌가” “얼마 안 가서 망할 것 같다” “떡볶이 양도 질도 별로다” “바가지 가격 같다” “가는 사람이 호구다” “한동안 침체됐던 압구정 상권 요즘 되살아나고 있는데 재를 뿌린다” 등 비판이 줄을 이었다. 일부는 “압구정 술집이라고 다 저렇지 않다. 저곳이 이상한 거다”라고 짚었다.

건물 옥상에 차려진 해당 식당은 내부 인테리어도 포장마차 콘셉트로 꾸며졌다. 길거리 포차처럼 플라스틱 테이블과 의자가 배치돼 있고, 일회용 수저를 사용하며, 초록색 플라스틱 접시에 비닐을 씌운 채 음식이 담겨 나온다.

해당 식당 메뉴를 보면 음식뿐 아니라 주류나 음료도 일반 식당에 비해 가격대가 높은 편이다. 잔치우동 1만원, 참치마요 주먹밥 8000원, 피카츄 튀김(2개) 5000원 등이고 소주나 맥주는 7000원을 받는다.

포털사이트에 해당 식당을 검색해 보면 ‘협찬’ 리뷰들이 다수 눈에 띈다. “업체에서 서비스를 제공받았다”고 밝힌 한 후기글에는 “사진상으로 떡볶이 양이 적어 보여 걱정했는데 (실제로는) 가래떡이 길고 양도 많고 맛있다. 결국 다 못 먹고 남겼다” “가성비 좋다” 등의 내용이 적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