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하면 소아성애”… 어린이병원 ‘기부거부운동’ 논란

넥슨·이용자, 어린이병원에 수억원 쾌척
“혐오에는 선행으로 맞선다” 메시지
“환자들에게 1원도”… 기부거부운동 논란


넥슨이 ‘남성혐오 논란’으로 연일 홍역을 치르는 가운데 회사와 이용자들이 합심해 기부 릴레이를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 같은 움직임을 두고 ‘어린이병원에 기부하는 모습을 보니 소아성애자가 아닌가 의심된다. 1원도 가지 않게 하라’며 기부 거부 운동 움직임을 보였다.

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한 이용자를 시작으로 푸르메재단과 산하 병원에 대한 연속적인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푸르메재단은 장애인의 자활 등을 지원하는 공익단체다. 넥슨어린이재활병원 등을 산하에 두고 있다. 이들이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6000만원을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기부 릴레이와 별개로 넥슨도 이날 뇌성마비·지체장애·발달지연 아동을 위해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3억원을 쾌척했다. 넥슨은 2016년 병원 개원 이래 매년 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넥슨재단의 김정욱 이사장은 “병원 내 로봇을 활용한 수준 높은 재활치료 환경을 조성하는데 소중한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넥슨과 넥슨재단은 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아낌없는 후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넥슨과 이용자들의 이 같은 ‘기부 릴레이’에 부정적 반응을 보이는 모습도 감지된다. 기부 대상이 ‘어린이병원’이라는 점에서 기부자들이 소아성애 성향을 가진 게 아니냐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에 동의하는 글에 달린 댓글을 보면 한 네티즌은 “게임사는 소아성애와 아청법 위반 주장에 대해 왜 답을 내놓지 않느냐. 게임 유저들도 소아성애 옹호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들은 “페도(소아성애) 단체가 어린이병원에 기부한 것 아니냐” “기부처가 하필이면 아동병원이라는 점이 우연일까” 등 의견을 냈다.


어린이병원 측이 기부금을 받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여론도 등장했다. 한 네티즌은 “여론전에 나서기 위해 기부하는 모습이 역겹다”며 “심지어 기부처가 아동재단인 것을 보면 소아성애 게임 이용자답다. 환자들에게 1원도 가지 않게 하라”고 적었다.

2016년 개원한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지난 한 해에만 10만명이 넘는 환자들에게 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지난해 기준 411명이 의료비 지원 5억원, 1522명이 의료비 감면 7060만원의 혜택을 받았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