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살거면서 X 물어보기는”…소래포구 이번엔 ‘막말’

누리꾼 “전통시장 물 흐린다” 비판
다리 없는 꽃게 ‘바꿔치기’ 논란도

유튜브 '오지산' 캡처

‘꽃게 바꿔치기’로 대대적 사과를 했었던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이번엔 상인이 고객에게 막말을 뱉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버 ‘오지산’은 지난달 30일 ‘이게 소래포구 어시장의 현실이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도심 속 이런 포구가 있는 게 아름답다”며 “그런데 일부 상인은 막말로 손님을 기분 나쁘게 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명포구에서 당한 일이 있어서 재래시장 안 가려 했는데 꽃게가 워낙 싸다는 소문에 또 와봤는데 역시나 기분 나빴다”고 하소연했다.

영상을 보면 “1㎏에 1만원” “떨이 1만원” “암꽃게 맛있어” 등 상인의 호객 말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꽃게 가격을 묻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한 상인이 유튜버 아내가 가격을 묻자 다른 상인에게 “자리 바꿔 니가 말해”라고 말한 뒤 “사지도 않으면서 처물어보기는”이라고 발언한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아내는 “내가 ㎏에 얼마인지 물어보니 나한테 그런(막말한) 것”이라면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오지산은 “저런 상인 어떻게 해야 하나. 정말 화가 났지만 손님이 참아야 하는 시장 기가 막힌다. 저런 상인 소래에서 퇴출시켜야 되는데…”라며 “나름 친절한 분도 많은데 아까 상인은 문제가 좀 많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래포구에서 암꽃게를 구매했는데 다리가 없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앞서 소래포구 어시장은 일부 상인의 바가지, 섞어팔기, 호객행위 등 문제로 방문객들의 불만이 이어져 왔다. 그러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래포구에서 꽃게를 샀는데 다리가 없는 꽃게로 바뀌어 있었다’는 내용의 글이 확산해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상인회는 ‘소래포구 이미지 개선을 위한 고객신뢰 자정대회’를 열어 대대적으로 사과에 나섰다. 상인들은 “호객행위, 섞어팔기, 물치기, 바가지 등을 척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또 고객응대 논란이 불거진 것이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몰지각한 일부 상인 때문에 전통시장 물 흐려진다” “손님 입장에서 가격 비교해보고 사는 게 당연한 건데 너무하다” “소래포구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