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올해 경남에 전지훈련단 52만 명 몰려…지역경제 활력

올해 9월까지 3418개 훈련팀 유치…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52만명 경남 찾아 385억원 소비…지역경제에 활기 불어넣어

올해 하계 시즌 마산대학교 첨단스포츠재활센터서열린 에어컨리그에 참가한 국가대표 유도팀의 경기 모습.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올해 동계(11월~3월)와 하계(7월~9월) 시즌 경남에 전지훈련으로 3418개팀 52만 명이 찾아 지역경제 소비활동이 385억원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는 훈련팀 1인당 하루에 7만4000원 정도를 사용한다는 한국사회체육학회지의 일일소비지출 분석자료에 연인원을 곱한 수치로 지난해에 비해 18%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전지훈련팀 규모가 코로나19 이전 단계로 회복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데 도움이 됐다고 도는 분석했다.

전지훈련팀이 경남을 찾는 이유는 겨울철 온난한 기후와 높은 품질의 훈련시설, 기초‧전문 체력측정, 스포츠 재활서비스, 종목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동·하계 전지훈련이 가능한 스토브·에어컨리그가 있기 때문이며 이는 경남을 최고의 전지훈련 장소로 만들어 주고 있다.

또 도는 시·군과 협력해 공공체육시설 사용료 감면, 숙박시설과 관광시설의 요금 할인, 팀전력 강화를 위한 스토브리그 개최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전지훈련팀 유치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시군의 특색 있는 전지훈련 정보를 담은 홍보책자를 제작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전지훈련에 적합한 기후와 시설은 물론 체육관 무상사용, 경기 전후 관광지 무료 개방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간담회를 통한 애로사항 해소에 나서 해마다 전지훈련팀이 늘어나고 있다”며 “전지훈련팀 유치와 불편사항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지훈련팀 동계 유치뿐만 아니라 내년 김해시에서 전국체전이 개최되는 만큼 하계 전지훈련팀 유치에도 시군과 함께 전략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며 “경남이 스포츠 전지훈련의 중심지가돼 전지훈련팀이 해마다 다시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