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전체

“청년 마약 끝장내자”…의사·교도관·탐정 손잡았다

한국청년마약예방퇴치총연합 사업 설명회
치료 공동체 만들고 마약 접근성 낮춘다

한국청년마약예방퇴치총연합 사업 설명회 참석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청소년 마약 범죄가 폭증하는 가운데 마약 예방 연합 시민단체가 본격 활동을 예고했다. 대표단은 예방 캠페인을 비롯해 입법 제안, 금단 치료제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실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한국청년마약예방퇴치총연합(한마총·상임대표 손광호 신용원 이계성 천영훈) 주요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한마총은 다음세대 마약 예방·퇴치를 목적으로 지난달 28일 출범한 100여 민간단체의 연합 기관이다.

이날 축사를 맡은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은 “피자 한 판 값에 마약을 구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며 “마약은 처음부터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미 발을 들인 청소년들은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 청소년 마약 문제 해결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의료인 교도관 탐정 등 한마총 소속 각계 전문가들은 영역별 역할을 설명했다.

정신의학과 전문의인 이계성 한국중독관리센터협회장은 “선진국일 수록 국민의 정신 건강에 해악을 끼치는 건 중독”이라면서도 “정작 형사 제도가 재범을 막지 못하고 있다. 마약을 비범죄화한 미국 거리에는 중독자들이 넘쳐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했는데 군인은 보이지 않는다”며 “중독 질환을 정신건강복지법에 포함시키고, 회복을 지원할 전문가 양성도 절실하다”고 요청했다. 국내 마약범죄 재범률은 36%로 다른 범죄보다 50%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2010년 한국교회가 함께 설립한 민영 교정시설 소망교도소의 김영식 소장은 재범 예방책을 공유했다. 김 소장은 “과거 마약 사범 교육 수료식에서 재소자가 ‘교육은 알찼지만 단약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며 “훈육은 단약으로 잘 이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앙생활이나 운동을 함께하는 공동체가 단약에 큰 도움이 된다. 상당수 중독자가 가족이 없는 만큼 치료 공동체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청소년들의 마약 접근성을 낮추겠다는 다짐도 나왔다. 최재경 국가공인탐정협회 회장은 “청소년들이 마약을 구하는 경로는 웹사이트·소셜미디어”라며 “국정원 등에서 근무했던 탐정들과 온라인상 마약 유통을 조기 예방하고 마약 사범 검거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이현성 기자 sag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