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전체

소강석 목사 시집 ‘너라는 계절이…’ 북 콘서트

1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세빛섬
소 목사, 이날 정호승 시인·김종회 교수와 토크쇼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가 13번째 시집 ‘너라는 계절이 내게 왔다(샘터)’를 출판하고 오는 14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북 콘서트를 연다. 윤동주 문학상과 천상병문학대상을 받은 중견 시인인 소 목사는 북 콘서트에서 정호승 시인·김종회 전 경희대 교수와 토크쇼도 진행한다.

90편의 시가 실린 ‘너라는 계절이…’는 ‘봄에서 여름으로’ ‘가을 지나 겨울’ ‘소나기 끝에 무지개’ ‘등대와 별’ 등 4부로 구성됐다. 김종회 교수가 쓴 ‘춘풍추우의 시적 형상’이라는 제목의 해설이 부록에 담겼다.

해설에서 김 교수는 “소강석은 감성의 시인으로 자연의 경물(景物)과 인간사의 비의(秘義)를 사뭇 감각적인 어투로 노래한다”면서 “어려운 어휘나 한자 말을 즐겨 쓰지 않고 평이하고 순후한 언어들의 조합으로 진중하고 깊이 있는 의미의 땅속 설치를 시도하는 것이 그의 시”라고 평했다.

소 목사는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은 누구나 다 시인”이라면서 “그 시가 얼마나 전문성이 있는지 그 차이일 뿐이지 사랑하는 사람은 다 시를 쓰고 있다. 시는 사랑이고 사랑은 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자들이 이해할 수 없는 어렵고 난해한 시보다 누구나 공감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감성 시를 쓰고 싶었다”면서 “이번 시집에 사람과 자연, 하나님을 향한 사랑의 마음을 담아 순수한 고백의 언어로 기록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정호승 시인은 “소 목사님의 시에는 예수님의 온화한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면서 “인생길을 걷다 절망과 고통의 돌부리에 걸려 넘어졌을 때 ‘어서 일어나거라’라는 예수님의 다정한 목소리가 담긴 듯하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