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멱살잡더니 흉기 꺼내” 같은 반 남학생 찌른 日여중생

말싸움에서 비롯 추정

사건이 발생한 중학교에 출동한 경찰차. ANN 뉴스 영상 캡처

일본의 한 중학교에서 수업 중 여학생이 같은 반 남학생의 뒤통수를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닛폰 테레비 계열(NNN) 방송국 주쿄테레비는 4일 오전 11시30분쯤 아이치현 한다시의 한 중학교에서 2학년 남학생이 같은 반 여학생이 휘두른 흉기에 뒤통수를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남학생은 뒤통수 왼쪽 귀 부근을 다쳐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의식이 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학생은 살인 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범행에 쓰인 칼은 접이식인 것으로 파악됐다.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은 말싸움이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학생이 남학생의 멱살을 잡고 있는 것을 본 교사가 칼을 발견하고 이를 붙잡았다”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