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트로켓 신작 ‘낙원’, 게이머와 미리 만난다

넥슨 제공.

넥슨의 게임 서브 브랜드 민트로켓이 ‘데이브 더 다이버’에 이어 PC 파밍 탈출 게임 ‘낙원’을 선보인다.

넥슨은 30일 민트로켓에서 선보이는 ‘낙원: 라스트 파라다이스(LAST PARADISE)’의 프리 알파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낙원은 좀비를 소재로 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의 잠입 생존 장르다.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PvPvE(플레이어 대 플레이어 대 컴퓨터 캐릭터) 구도의 게임이다. ‘무법지대’에서 좀비를 피해 생존 물품을 파밍하고 ‘안전지대’로 돌아오는 세션제 방식의 시스템이다. 게이머는 폐허가 된 서울에서 좀비와 대치하는 극한의 긴장감과 탈출의 재미를 경험할 수 있다.

첫 오픈 테스트는 다음 달 4일 오후 5시까지(한국시간) 글로벌 동시 진행되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프리 알파 버전에서는 낙원상가 등 종로 3가 일대를 탐사할 수 있다. ‘안전지대’인 여의도에서 시뮬레이션 파트를 체험할 수 있다.

장경한 낙원 디렉터는 “기존의 게임 문법과 다른 새로운 방향의 게임성을 경험해 보실 수 있도록 글로벌 프리 알파 테스트를 실시하게 됐다”며 “소규모로 1년간 개발한 초기 단계지만, 게임성 자체에 대한 사용자분들의 다양한 피드백을 수렴할 계획이니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