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원식, 원내대표 선거 불출마…“단일후보로 힘 모아야”

26일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 당일 불출마 선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일보DB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거 당일인 26일 후보 단일화를 호소하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추가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는 김민석·남인순·홍익표 의원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한 노력이 하나가 되기를 바라며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원식 의원 페이스북

우 의원은 “원내대표 선출이 경선을 통한 대결이 아닌 선출 자체가 당의 단합에 기여해야 한다는 바람을 저 또한 깊이 공감했기에, 이미 원내대표를 했던 사람으로 고민 끝에 책임감으로 후보 등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위기의 순간 어렵게 당대표를 중심으로 모인 단합의 에너지가 흩어지지 않기를 바라며 노력했으나 경선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며 “이 엄중한 시기에 저는 여전히 당의 단합을 위해 경선이 아닌 단일후보 방식으로 힘을 모을 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제가 내려놓는 것이 그 출발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지키고 당의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기 위해 후보 단일화를 통한 개혁과 통합의 길을 선택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21대 국회 제4기 원내대표 보궐선거 의원총회’를 연다.

이번 의총에서 후보자 정견 발표와 1차 투표는 비공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재적의원 과반의 득표를 얻으면 그대로 당선인이 결정되며, 과반이 나오지 않으면 결선 투표로 이어진다. 결선 투표에서는 최다 득표자로 당선인을 결정하게 된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