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X 4연패… ‘라스칼’ 김광희 “분하고 창피하다”

LCK 제공

DRX ‘라스칼’ 김광희가 팀의 서머 시즌 부진에 고개 숙였다.

DRX는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KT 롤스터에 0대 2로 완패했다. 4전 전패(-7), 리그에서 유일하게 시즌 첫 승을 거두지 못한 채로 2주차를 마무리했다.

이날 DRX는 1세트 초반 탑에서 ‘크로코’ 김동범(볼리베어)의 본헤드 플레이 때문에 전략이 완전히 망가졌다. 결국 탑에서 벌어진 성장 격차를 끝까지 좁히지 못하고 무너졌다. 2세트 때 ‘주한’ 이주한(킨드레드) 투입으로 반전을 노렸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경기 후 김목경 감독과 함께 기자실을 찾은 김광희는 “지난 한화생명e스포츠전도, 오늘 KT전도 너무 무기력하게 패배해서 분하다. 프로로서 같은 실수를 저지르고, 1부 리거라기에 부족한 모습을 보여 창피하다”며 “다음 경기에선 적어도 무기력하게 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광희는 이날 1세트 잭스, 2세트 오른을 플레이했다. 두 세트 모두 레넥톤을 플레이한 ‘기인’ 김기인 상대로 분전했으나 양 팀의 승패를 바꾸진 못했다.

그는 프로게이머로서 기본적인 생활 태도부터 바꿔야 한다고 팀원들에게 주문했다. 김광희는 “게임적인 것도 중요하지만, 사실 다 같이 마음가짐부터 다잡아야 할 때”라면서 “(기량이) 많이 부족한 만큼 팀에 더 기여할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팀이 발전할 수 있을지 각자 또 다 같이 생각을 해야 한다. 처음 연습할 때부터, 숙소 생활을 할 때부터 (팀원끼리) 신뢰할 수 있게끔 행동하는 게 첫 번째”라고 덧붙였다.

DRX는 3주 차에 젠지, 농심 레드포스 상대로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김광희는 “적어도 서머 시즌엔 부끄러운 모습은 보여드리지 않고 싶다”는 각오를 전하고 기자실을 떠났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