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트 혹’ 아기 고친 의사… 이번엔 ‘화상 소녀’에 새삶 줬다


한국 의료진이 손가락과 팔 등에 큰 화상을 입은 미얀마의 5세 소녀를 무상으로 치료한 소식이 전해졌다. 이 의료진은 지난해 일명 ‘하트 얼굴’로 알려진 미얀마 영아를 자비 치료한 적이 있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신용호(58) 비아이오성형외과 원장은 미얀마에서 온 5세 소녀 니앙타위후아이(5)의 화상 치료와 피부이식을 최근 4개월간 진행해 완료하고 고국으로 돌려보냈다.

니앙타위후아이는 첫 돌 무렵 마당에 쓰레기를 태우고 있는 불 속으로 기어가 화상을 입었다. 오빠가 불 속에 뛰어들어 다행히 목숨을 구했지만 손가락이 굽은 채로 붙었고, 어깨와 팔이 붙어 정상적으로 성장하기 어렵게 됐다.

이 아동은 의료시설과 멀리 떨어진 시골에 사는 가정 형편 탓에 제때 치료받지 못했다. 뒤늦게 찾은 양곤의 병원에서도 고난도 화상치료는 쉽지 않았다.

신용호(58) 비아이오성형외과 원장.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동문회

딱한 사정을 들은 NGO에서 지난 7월 니앙타위후아이를 한국으로 데려와 오른쪽 손 피부 이식을 받게 했다. 하지만 치료비가 부족해 화상 치료를 중단해야 할 안타까운 상황에 놓였다. 이때 소식을 들은 신 원장이 도움을 주기로 했다.

신 원장은 아이 왼쪽 손가락과 어깨와 팔 부위의 화상 치료를 위해 피부이식 피판술(치료비 약 5000만원)을 했다. 이후 매일 한 번 드레싱을 하는 등 4개월이 넘는 보살핌 속에 니앙탕위후아이는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 회복한 그는 아빠와 함께 최근 미얀마로 돌아갈 수 있었다.

신 원장은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다섯 살 니앙타위후아이는 온몸이 화상 흉터로 덮여 있었고, 특히 손과 팔이 화상으로 붙어 있어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다”며 “인조 피부 이식 수술 덕분에 팔을 마음대로 구부리거나 펼 수 있는 상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수술 전 크리스티의 사진. 신용호 원장 인스타그램 캡쳐

신 원장은 2021년에도 ‘하트 얼굴’로 불리며 뇌막뇌탈출증을 앓던 18개월 영아 크리스티를 자비로 수술해 얼굴을 되찾아줬다. 당시 크리스티는 얼굴 왼쪽에 붙은 혹이 얼굴 크기 정도로 부풀어 머리 형태가 변형된 상태였다. 당시 신 원장은 2㎏의 혹을 떼고 크리스티가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당시 크리스티의 아버지는 신 원장과 한국 의료진들에게 보낸 감사 편지에서 “제 딸이 한국에서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딸의 수술 경과가 좋다고 들었다. 그동안 딸을 위해 애써주신 의사 선생님들과 간호사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