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최측근’ 헬멧남 등 2명 구속… 260억 은닉 혐의

대장동 개발비리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지난해 10월 1차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헬멧을 쓰고 나타난 최우향씨의 도움을 받아 서울구치소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비리의 핵심인 김만배씨(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의 범죄 수익 260억원을 은닉하는 데 조력한 혐의를 받는 측근 이한성 화천대유 공동대표와 최우향(쌍방울그룹 전 부회장) 화천대유 이사가 16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씨와 최씨에 대해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김씨 지시로 대장동 개발 수익을 수표로 인출해 숨겨 보관하거나 허위 회계처리를 해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수하는 등 260억원 상당을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수사기관의 추징 보전이나 압류 등을 피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들의 범행 시기는 검찰이 대장동 개발 비리 수사에 착수한 뒤다.

이들은 수감 중이던 김씨의 지시를 받아 화천대유 자금 수십억원으로 수원시 권선구 입북동 땅을 김씨 명의와 차명으로 산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명의로 사들인 땅은 농지 1342㎡(약 405평)와 590㎡(약 178평)로, 지난해 6월 매입대금 14억6000만원을 수표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 측이 차명으로 입북동 인근의 다른 땅도 사들여 재산을 숨긴 것으로 본다.

아울러 이들은 대장동 개발 배당금을 소액권 수표로 나눠 인출해 불상의 장소에 보관해 온 것으로도 전해졌다. 김씨 측은 배임 피해자인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김씨 기소 이후 화천대유의 법인 계좌를 가압류하겠다고 통보해 어쩔 수 없이 회사의 운영자금을 수표로 뽑아놓은 것뿐일 뿐이라는 취지로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구속된 이씨와 최씨는 김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이었다. 성균관대 동문인 김씨의 부탁으로 2018년 화천대유에 합류한 뒤 김씨 통장이나 인감을 관리하며 그의 지시에 따라 자금 인출 등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과거 목포 지역 폭력조직에 몸담았던 인물로, 쌍방울그룹 부회장을 지냈다. 김씨와는 20년 동안 알고 지낸 사이다. 그는 이번 사건에서 ‘헬멧남’으로 불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15일 김씨의 1차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서울구치소 앞에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마중 나와 짐을 들었다.

최씨는 최근 김씨의 대장동 재판에도 휠체어를 타고 나타났고, 김씨 변호를 맡은 로펌의 변호사 회의에도 여러 차례 참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화천대유의 살림살이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14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전날(13일) 이씨와 최씨가 검찰에 체포된 다음의 일이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