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발전 위한 신성장동력 ‘수소산업’ 도입해야”

경기연구원 ‘경기북부지역 수소산업 육성 방안’ 보고서 발간

경기북부 수소산업 육성 필요성. 경기연구원 제공

경기북부를 발전시킬 신성장동력으로 수소산업을 도입해 중앙정부와 경기도가 중점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북부 발전을 위해 수소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내용의 ‘경기북부지역 수소산업 육성 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8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신설과 함께 지역경제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경기북부를 대한민국 성장의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 지사는 공약으로 경기도형 수소융합 클러스터 조성안을 발표한 바 있다. 경기도는 수소에너지 생태계구축 기본계획을 2019년 수립해 안산-평택-화성권을 중심으로 수소산업 육성을 추진 중이며, 경기남부의 안산, 평택은 국토부의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돼 구축 중이다.

이에 경기연구원은 발전이 더딘 경기북부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형 수소융합 클러스터 조성 공약 이행’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균형발전 도모’ ‘안산-평택-화성권 경기남부 수소경제벨트와 경기북부 수소산업 양대 축 개발’ ‘수려한 자연환경자원과 친환경 수소산업 연계 접목으로 친환경 녹색산업지역 선도’ ‘수도권탄소중립 달성 기여’ ‘수소에너지 시장 확대로 수소산업 발전 기회 활용’ 등 경기북부 지역에 수소산업을 육성해야 하는 필요성을 알렸다.
경기북부 주요 거점별 수소생태계 구축 구상도. 경기연구원 제공

경기북부 지역의 수소산업 육성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경기북부 관내 시·군 주요 거점별(양주-의정부-동두천권/파주권/연천-포천권) 개발 내지 조성 중인 산업단지나 미활용군용지, 반환공여구역 부지에 수소생산-유통-활용 수소생태계 구축을 제안했다.

후보지들로는 양주시 도하리 미활용군용지(4만1000㎡), 동두천시 동두천 국가산업단지(26만7000㎡), 파주시 파평 일반산업단지(59만3000㎡), 연천군 청산면 궁평리·장탄리·백의리 일대 미활용군용지(92만7000㎡), 포천시 에코그린 일반산업단지(30만9000㎡), 파주시 장단면 거곡리 일대 파주평화경제특구내(구상)(330만㎡) 등을 지목했다. 특히 이 중 최적지를 선정해 수소집적단지, 일명 ‘수소테크노밸리’를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강철구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탄소중립 시대를 맞아 경기남부 안산-평택-화성 수소경제벨트와 경기북부권을 수소산업 육성 양대 축으로 구축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저발전 경기북부지역을 위한 미래 새로운 성장잠재력 발굴에 수소산업 만큼 뛰어난 부문은 없으니 경기북부지역 수소 산업을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