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영 용산구청장, 이태원 자택 불법 증축 정황

베란다에 천장 불법 증축
참사 뒤 철거…논란 의식한 듯

입력 : 2022-12-06 23:43/수정 : 2022-12-06 23:44
박희영 용산구청장. 뉴시스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 측이 이태원동 자택을 불법 증축했다가 이태원 참사 이후 철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용산구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11월 중순쯤 가족이 소유한 다가구주택 3층 베란다에 불법 증축된 천장과 벽면 구조물을 철거했다. 이 건물 3층에는 구청장이 거주하고 있다.

당시는 해밀튼호텔을 비롯한 이태원 참사 현장 인근 건축물의 불법 증축에 대한 비판이 불거지던 시기다.

해당 구조물은 7년여 전 박 구청장이 용산구의원이었던 때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건축법에 따르면 지붕과 벽 또는 기둥이 있는 시설물을 건축하려면 지방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철거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하지만 박 구청장은 별도로 구청의 허가를 받지 않았고, 용산구 역시 불법 증축에 따른 이행강제금을 부과하지 않았다.

구 관계자는 “오래된 건물이라 비를 막고자 설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불법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