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종민 “이재명의 민주당, 미래 없다…국힘 감당 못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당이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연패한 데 대한 책임자로 이재명 의원을 지목하며 “이재명의 민주당으로는 미래가 없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감당하기 힘들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광주광역시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이대로 좋은가? 사상 최저 호남 투표율과 민주당’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 ‘친문정치’, ‘586 정치’라는 세 개의 강을 건너야 한다”며 “대선과 지선 연패의 가장 큰 책임은 이 의원이고 친문과 586세대에도 큰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정치적 위기를 극복하려면 재창당 수준으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이 세 개의 강을 건너는 근본적인 반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재명의 민주당’이 아닌 ‘민주당의 이재명’으로 가야 한다. 그런데 이 의원은 자숙은커녕 ‘나 아니면 누가 당 대표를 하냐’고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무늬만 사과할 뿐 반성 없이 책임도 안 지는데 어떻게 국민들이 이를 용납하겠냐”며 “이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평가와 반성도 이뤄질 수 없고 혁신도 할 수 없다. 다음 총선에서도 참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처럼 책임 있는 분들이 당 대표가 되면 성역 없이 얘기할 수 없다”며 “반성도 자유롭게 할 수 없고 당 대표를 중심으로 단결도 할 수 없다. 그만두라는 얘기가 아니라 잘못했으니 반성하고 다같이 다시 태어나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이 왜 신뢰를 잃었고 국민들이 왜 민주당에 등을 돌렸는지 현장으로 들어가 국민과 대화하고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이재명의 민주당과 친문 정치, 586 정치에 책임 있는 정치인들은 적어도 1년은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당은 대선과 지선에서 연패한 뒤 초선 재선 의원 그룹별로 각각 토론회를 열어 패배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을 찾고 있다. 김 의원은 전국을 순회하며 이 토론회에 참석 중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