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끝내 주검으로…조양 가족 인양한 아우디 차량서 발견

입력 : 2022-06-29 13:28/수정 : 2022-06-29 14:41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 가두리 양식장 주변에서 발견된 조씨의 은색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김영균 기자

조유나(10)양 일가족 3명으로 추정되는 탑승자들이 인양된 아우디 차량에서 확인됐다.

광주경찰청과 완도해경은 29일 오후 12시20분쯤 인양을 마친 승용차 내부를 수색해 탑승자 3명의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은 지문 대조와 유류품 분석 등을 거쳐 신원을 확인한 뒤 광주지역 영안실로 옮길 예정이다.

이날 완도 송곡항 앞바다 펄에서 인양된 승용차는 유실물 방지용 그물에 감싸진 채 25t급 크레인선 1척(인양 능력 10t)에 연결된 쇠사슬에 거꾸로 매달린 상태에서 수면 밖으로 끌어 올려졌다.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한 뒤 체험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이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지난달 30일 오후 11시쯤 완도군 신지면 한 펜션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당시 CCTV 영상에는 조양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어머니의 등에 업혀 펜션을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2시간 후 펜션 인근에서 조양과 그의 어머니의 휴대전화가 각각 꺼졌고, 3시간이 흐른 지난달 31일 새벽 4시쯤에는 차로 7분 거리인 송곡선착장에서 조양의 아버지 휴대전화도 꺼졌다.

경찰은 완도와 육지를 잇는 장보고대교 및 완도대교의 CCTV와 완도항 등의 여객선 탑승기록 등의 조사와 함께 송곡항 인근에서 헬기, 드론, 경비정, 연안구조선 등을 투입해 수색했다. 또 수중초음파 반사 파동을 통해 해저 상황을 탐지하는 ‘소나’ 장비로 수중수색도 병행했다.

경찰은 지난 28일 오후 5시12분쯤 송곡항 앞바다 가두리 양식장 주변에서 조씨의 은색 아우디 차량을 발견했다.

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